・詩集『幻・方法』より「夕焼け」吉野弘 (「저녁노을」요시노 히로시)

 

佐藤正美(사토 마사미) 역

 여느때처럼

전철은 만원이었다

그리고

여느때와 다름없이

젊은이와 소녀들이 앉아 있고

노인들이 서 있었다

고개를 숙이고 있던 소녀가 일어나

노인에게 자리를 양보했다.

황망히 노인이 자리에 앉았다

인사도 하지 않고 노인은 다음 역에서 내렸다.

소녀가 자리에 앉았다.

다른 노인이 사람들한테 밀려

소녀 앞에 다가섰다.

소녀가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다시 일어나

자리를 양보했다.

노인은 다음 역에서 인사를 하고 내렸다.

소녀가 자리에 앉았다.

두번 있었던 일이 다시 일어난다더니

또 다른 노인이 사람들한테 밀려

소녀 앞에 나타났다.

가엽게도

소녀는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이번에는 자리를 양보하지 않았다.

다음 역에서도

그 다음 역에서도

아랫 입술을 꼭 물고

몸을 꼿꼿이 세우고.

나는 전철을 내렸다.

고개를 숙이고

소녀는 어디까지 갔는지

착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언제 어디서나

무의식적으로 수난자가  된다.

왜냐하면

착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남의 괴로움을 자신의 괴로움과 같이

느끼기 때문이다.

착한 마음에 가책을 느끼며

소녀는 어디까지 갈 수 있을 것인가

아랫 입술을 물고

괴로운 기분으로

아름다운 저녁 노을도 보지 못하고.

(原文)

「夕焼け」

いつものことだが

電車は満員だった。

そして

いつものことだが

若者と娘が腰をおろし

としよりが立っていた。

うつむいていた娘が立って

としよりに席をゆずった。

そそくさととしよりが坐った。

礼も言わずにとしよりは次の駅で降りた。

娘は坐った。

別のとしよりが娘の前に

横あいから押されてきた。

娘はうつむいた。

しかし

又立って

席を

そのとしよりにゆずった。

としよりは次の駅で礼を言って降りた。

娘は坐った。

二度あることは と言う通り

別のとしよりが娘の前に

押し出された。

可哀想に。

娘はうつむいて

そして今度は席を立たなかった。

次の駅も

次の駅も

下唇をギュッと噛んで

身体をこわばらせて---。

僕は電車を降りた。

固くなってうつむいて

娘はどこまで行ったろう。

やさしい心の持主は

いつでもどこでも

われにもあらず受難者となる。

何故って

やさしい心の持主は

他人のつらさを自分のつらさのように

感じるから。

やさしい心に責められながら

娘はどこまでゆけるだろう。

下唇を噛んで

つらい気持ちで

美しい夕焼けも見ないで。

 

Leave a comment

Your comment